Skip to content

조회 수 8142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질문드립니다.

지덕체와 함께 '전인교육'에서 중요시되던 지정의는 어디에서 유래한 말인

가요? 여러군데서 인용하고 있지만 그 원전에 대한 이야기는 없던데, 좀 알

려주시길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
  • ?
    참대 2021.04.05 03:17

    서양 철학계에서는 아리스토텔레스 이래의 전통에 따라 인간의 정신활동을 지성과 의지의 2종으로 구분해 오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지성의 대상을 [진]이라 하고, 의지의 대상을 [선]이라고 지적해 온 것은 서구의 고대나 중세의 철학적 전통이었다고 합니다.


    당시까지는 정(情: 감정)을 지능의 하나로 생각했습니다. 그렇지만 감정은 지적 사유에 비해서는 질이 훨씬 떨어지는 저급한 지능 정도로 경시되어 왔습니다.


    감정은 대상에 대한 인식이 지각처럼 명확하지 않고 흐릿했기 때문으로 보임.


    그러다가 18세기에 들어서 감정이 저질의 지적 활동이 아니라 별개의 기능이라고 생각하여 그 독립성을 인정하는 경향으로 바뀌기 시작했지요. 라이프니츠 볼프 학파에 속하는 슐쩌(J G Sulzer)는 감정적인 개념들을 인정했는데 그의 후배인 테텐스(Tetens. Johann Nicolaus 1736~ 1805)가 이를 확고히 정립하여 지각(지성)ㆍ의지ㆍ감정, 곧 지ㆍ정ㆍ의를 확립한 것입니다.


    그리고 지의 대상인 진과 의의 대상인 선이 정립된 것과 같이 정의 대상으로 정립된 것이 바로 미입니다. 즉 진선미는 지정의에 대응하는 가치 관념입니다.


    칸트는 그의 철학에서 테텐스의 정신활동 3분설을 받아들였으며 칸트 철학을 소개한 프랑스의 강단철학자(講壇哲學者) V. 쿠쟁은 1837년에 《진·미·선에 대하여:Du vrai, du beau et du bien》를 저술하여 진선미라는 관념이 정립되고 그 이후 칸트 철학의 부흥이었던 독일의 신칸트학파에서는 정신적 가치 탐구를 활발히 전개하여 [진선미]가 그 철학의 상투어가 되었다는 것입니다.


    신칸트주의에 속하는 서남독일학파(바덴학파)의 창시자인 빈델반트(Windelband, Wilhelm: 1848~1915)는 진선미 위에 진선미를 통합하는 최상의 가치로써 성(聖)이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지금 우리가 보통 [진선미성]이라는 용어를 쓰는 것은 그 영향에 의한 것입니다.


    ※그러나 진ㆍ선ㆍ성은 연관성이 높지만 미는 같은 계열[이성적 계열]에 놓이는 가치가 아니라는 것이 내 개인적인 생각.


Titl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최근 수정일
335 히틀러 총애 여감독 리펜슈탈 101세로 사망 운영자 2003.09.09 6363 2003.09.09
334 화계사-한신대 ‘10년 우정’ 끊겨 운영자 2005.12.20 4917 2005.12.20
333 현각스님, 금강경 강의 열두강좌 운영자 2006.09.03 8261 2006.09.03
332 한인연합교회들 관리자 2010.09.24 7186 2012.03.10
331 한기총, 동성애자 죽음 `애도표명`마저 거절 운영자 2003.07.23 4002 2003.07.23
330 한기총, [크리스챤신문]을 이단 사이비 옹호언론으로 규정 운영자 2003.09.07 5983 2003.09.07
329 한기총, <뉴스앤조이>를 없애려 하다 관리자 2011.12.24 3890 2011.12.24
328 한국에서 인사드립니다. 안드레 2004.01.18 4954 2004.01.18
327 한국불교는 선불교인가? 정진형 2003.10.22 5261 2003.10.22
326 한국 보수 기독교세력의 행동 운영자 2009.07.07 5745 2009.07.07
325 한경직 목사 -뉴스 메이커 운영자 2003.06.15 4638 2003.06.15
324 학자들의 진화론 논쟁 <다윈의 식탁> 운영자 2009.04.23 5438 2009.04.23
323 프리고진 "혼돈으로부터의 질서" 운영자 2008.01.17 5911 2008.01.17
322 프래그머티즘의 진짜 의미는? 운영자 2009.04.19 6136 2009.04.19
321 풀러신학교 리처드 마우 총장 운영자 2009.02.14 6176 2009.02.14
320 페르시아 문명 관리자 2012.12.08 5429 2012.12.19
319 티베트 사태의 근원 운영자 2008.11.29 5167 2008.11.29
318 퇴색하지 않는 아름다움, 늦봄 문익환 -오마이뉴스 운영자 2004.02.04 4500 2004.02.04
317 퇴계가 26살 어린 고봉에게 잘못을 시인하다 운영자 2007.11.22 5282 2007.11.22
316 토론토 한울연합교회, 하이파크교회로 개명 운영자 2004.10.16 7577 2004.10.16
315 탈북자 죽이는 진짜 '어둠의 세력'을 고발한다! 관리자 2012.03.16 3992 2012.03.16
314 콘스탄티노플 지도 운영자 2004.01.06 8739 2004.01.06
313 캐런 암스트롱_강의 운영자 2009.12.16 11268 2009.12.16
312 캐나다한인연합교회 운영자 2008.12.18 6918 2008.12.18
311 캐나다연함교회의 한국 결연단체들 운영자 2007.01.10 6411 2007.01.10
310 캐나다 한인 목회자 시국선언 운영자 2009.07.02 5463 2009.07.02
309 캐나다 이민자들의 애환 운영자 2010.04.03 7027 2010.04.03
308 캐나다 연합교회 한글 소개 싸이트 (역사 및 활동) 운영자 2007.10.16 6387 2007.10.16
307 친일부역 회개, 개신교 신뢰회복의 길` 운영자 2008.05.02 4849 2008.05.02
306 최초 한국인 무슬림은 누구일까? 관리자 2012.12.05 8574 2012.12.0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 Next
/ 12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