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16.10.17 20:02

몰입에서 사색으로

조회 수 24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모두들 잘 계시는지요?

   몇 주 뵙지 못했네요.

   먼 한국에서, 그리고 이곳 캐나다에서 계시는 교우분들 모두

   건강하시고 밝은 모습으로 뵐 날을 그립니다.^^

   몇 년 전 가을에 썼던 글 한편 올려요~                                                   

 

  바야흐로 가을이다. 따사로운 햇살이 비껴가고 단풍은 형형색색 물들어 떨어진다. 높푸른 가을 하늘 아래 단풍잎을 밟고 서 있는 사람에게 사색은 필요조건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정열의 계절 여름이 성장을 위한 다가가기의 시간이라면 사색의 계절 가을은 반성을 위한 거리두기의 시간이다. 사색은 깊이 헤아려 생각하는 것이다. 즉 가을은 나와 너와 사물에 대한 몰입에서 빠져나와 거리를 두고 깊이 헤아려 반성하는 계절이다. 인간을 제외한 동물의 경우 몰입은 있어도 반성은 없다. 먹잇감을 쫒기 위한 몰입, 이성에게 구애하기 위한 몰입, 천적으로부터 달아나기 위한 몰입이 그렇다. 그러나 나는 왜 먹잇감을 쫒는가? 나는 왜 이성에게 구애를 하는가? 나는 왜 천적에게서 달아나 살려고 하는가? 라고 하는 반성은 없다. 거리를 두고 깊이 헤아려 생각하는 것은 인간 고유의 능력이다. 반성은 깨달음으로 우리를 인도한다. 깨달음은 보다 높은 차원의 몰입을 가능하게 한다. 그래서 가을의 사색은 모든 대상과 관계에서 거리를 두고, 깊이 헤아려 반성함으로써 깨달음으로 나아가는 시간이다.

    

​   그러나 21세기 한국의 가을은 가을의 사색을 잃어가고 있다. 철학자 한병철이 지적하고 있는 것처럼 ‘피로사회’가 되어 버렸기 때문이다. 사색은 여유를 에너지로 삼는다. 그러므로 여유가 없으면 사색도 없다. 한국이 경쟁사회, 성과사회가 되면서 인간을 언제나 과잉몰입의 상태로만 내몰고 있다. 삶의 순환과정에 있어 언제나 여름만 있을 뿐 가을이 없는 꼴이다. 그러다보니 사색을 위한 독서가 사라진 지 오래다. 한국에서 독서운동을 이끄는 사람들도 하나같이 사색의 독서 보다 몰입의 독서를 권장하고 있다. 이지성의 ‘리딩으로 리드하라’, 김병완의 ‘기적의 고전 독서법’ 등이 대표적인 예다. 다독이나 속독을 통해 짧은 시간 많은 양의 정보를 입력하는 몰입의 독서법만 활개를 치고 있다.

 

   역사를 통해서도 알 수 있듯이 반성이 없고 깨달음이 없는 국가의 미래는 브레이크 없는 전차와 같다. 방향을 잃고 내달릴 뿐 어디서 서야할지 어디로 가야할지 알 수가 없다. 국가 뿐 아니라 개인의 인생사도 마찬가지다. 자기성찰이 없는 몰입은 필연적으로 자기상실을 낳는다. 이미 인생길을 정신없이 내달리다가 길을 잃고 방황하는 사람들을 우리 주변에서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목적을 향해 내달리는 사람들에게는 반드시 목적 없이 노니는 시간이 필요하다. 그래서 위대한 사상가들은 목적 없는 산책을 즐겼다. 목적 없는 산책 속에 사색이 있고 사색 가운데 깨달음이 있다.


​   다시 처음으로 돌아가 바야흐로 가을이다. 낙엽을 밟고 선 당신을 돌아보라. 청명한 가을 투명한 공기 사이로 비치는 타인을 돌아보라. 그리고 책 사이로 흐르는 활자를 음미하라. 그럴 때 자연이 당신에게 가을의 묘미를 선사할 것이다. 단풍이 물들 듯 삶의 의미도 고유의 색깔을 입고 물들어 갈 것이다. 공자는 “아침에 도를 들으면 저녁에 죽어도 좋다(朝聞道,夕死可矣)”라고 했다. 필자는 이렇게 말하고 싶다. 깊어가는 가을, 사색과 깨달음의 날들이 있다면 혹독한 겨울이 와도 좋다. 피로사회 속에서 몰입에 지쳐 가을을 거치지 못한 영혼들에게는 혹독한 겨울이 기다리고 있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

Titl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글쓰기 및 편집 방법 2 file 다중이 2016.06.12 1019
588 " 내게로 와서 쉬어라 (I Heard the Voice of Jesus Say) " 마틴 2010.06.03 16775
587 "우주가 사라지다" 빌려 드립니다. 5 Jung 2010.10.22 11167
586 "지만원"이란 자를 아시나요? Charley C Park 2008.11.18 7972
585 "탈북자 도와주세요" 한인에 '클릭 SOS' 1 moonee 2010.02.20 8395
584 1290일을 지내고 기다려서 1335일까지 이르는 사람 김희영 2006.10.04 8046
583 19대 대선 캘거리 투표소 설치 확정 1 file 키에르 2017.04.15 212
582 2004 밴쿠버 청년 코스타 집회 안내 전득풍 2004.05.29 9051
581 2004년 코스타 캐나다(토론토) 소개와 1차등록에 관하여... 코스타 행정팀 2004.04.19 8199
580 2007 미얀마 민주화시위, 88년과 무엇이 다른가? 로즈마리 2007.10.01 8583
579 2012 CBC Calgary Reads Book Sale 플로렌스 2012.05.06 28687
578 2016 서부지역 한인연합교회 수련회 안내 1 Jun 2016.04.13 262
577 20년을 이짓했네, 40년 더`… 운영자 2005.02.08 8025
576 3.11 일본 쓰나미의 위력 1 뚜버기 2011.03.29 19236
575 30여년 전을 생각한다- 박노자 한겨레 운영자 2003.06.22 8595
574 4대강 정비사업 왜 하죠? CCP 2009.11.24 8341
573 5천 4백만불의 바지 사나이 아프리카 2008.09.13 8307
572 6.25 사진 입니다. file 뚜버기 2011.06.24 17220
571 80년전 영국의 `실패`를 되풀이해선미국의 중동정책 잘될 가능성 없다` 오마이뉴스 운영자 2003.04.21 13582
570 <동이>가 <대장금>을 못 넘는 진짜 이유는… 1 마틴 2010.05.22 8749
569 Airdrie Festival of Lights 10 ch 2010.12.06 8970
568 Andrea Bocelli - The Lord's Prayer. 3 뚜버기 2011.02.27 14613
567 Angel Voices I Have a Dream 플로렌스 2013.03.29 11599
566 Annual New Year Party for Youth Charley C Park 2009.01.02 11137
565 Ave Maria-Libera 로즈마리 2008.03.07 10548
564 BBC-The Root of All Evil. 7 뚜버기 2011.03.28 21623
563 BBC와 CNN 라디오 듣기 운영자 2004.12.21 18634
562 BEANS 2 file 먼동 2012.01.18 24187
561 bersifat oaluyeifle 2010.01.28 8387
560 Beyond The next Mountain 플로렌스 2011.04.23 18495
559 Boston Area Moms Speak Out Against Children’s Book ‘Bamboo’ 운영자 2007.01.23 1646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